[SHOWS] 2021 기억공작소 I - 권여현展 - 낯선 숲의 일탈자들 @BONGSAN Cultural Center, Daegu


February 10, 2021 

2021 기억공작소 권여현展 - 낯선 숲의 일탈자들
Poster: BONGSAN Cultural Center


Special exhibition: 2021 기억공작소 I 권여현展 - 낯선 숲의 일탈자들

@BONGSAN Cultural Center, Daegu

17 Feb – 25 April 2021


  • 전시명 : 기억공작소 I 권여현展 - 낯선 숲의 일탈자들
  • 관람일정 2021. 2. 17(수) ~ 4. 25(일), 월요일 전시 없음
  • 관람시간 :10:00~13:00, 14:00~17:00, ※ 홈페이지 사전 예약제(053-661-3526, 3517)

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하여 전시관람 사전예약제를 운영하고 있으며홈페이지에서 관람 시간 확인과 사전 예약을 하실 수 있습니다.

  • 작가와 만남과 워크숍은 코로나19로 확산방지로 진행하지 않음
  • 소 :봉산문화회관 4전시실(2)
  • 획 :봉산문화회관
  • 의 :www.bongsanart.org, 053-661-3500

트위터(@bongsanart), 페이스북(bongsanart), 인스타그램(@bongsanart_) 



1. 전시소개
 

2021 기억공작소 I | 권여현展


‘기억공작소記憶工作所 A spot of recollections’는 예술을 통하여 무수한 ‘생’의 사건이 축적된 현재, 이곳의 가치를 기억하고 공작하려는 실천의 자리이며, 상상과 그 재생을 통하여 예술의 미래 정서를 주목하려는 미술가의 시도이다. 예술이 한 인간의 삶과 동화되어 생명의 생생한 가치를 노래하는 것이라면, 예술은 또한 그 기억의 보고寶庫이며, 지속적으로 그 기억을 새롭게 공작하는 실천이기도 하다. 그런 이유들로 인하여 예술은 자신이 탄생한 환경의 오래된 가치를 근원적으로 기억하게 되고 그 재생과 공작의 실천을 통하여 환경으로서 다시 기억하게 한다. 예술은 생의 사건을 가치 있게 살려 내려는 기억공작소이다.


전시장 입구에 들어서면 나란히 놓인 6개의 동시대의 일상적 모습이 마치 ‘밈(Meme)’이나 ‘짤’과 같은 가벼운 이미지가 맞이하며 밝고 경쾌한 느낌으로 시작된다. 하지만 전시장 안으로 들어서면 이내 강한 붓터치와 세밀한 묘사, 그리고 층층이 쌓아 올린 질료들이 엉킨 무거운 작품들과 맞닥뜨리게 된다. 또한, 즉흥적이고 화려한 색감의 작품들과 무거우며 성스럽기까지 한 작품들이 이질적으로 곳곳에 포진하며 관람자에게 궁금증의 미궁 속으로 빠져들게 만들며 혼란을 가중시킨다.


“눈먼자의 숲에서 메두사를 보라”

가장 먼저 숲과 서양 고전 명화에 나올 듯한 신화적 이미지가 눈에 들어온다. 숲은 아마존의 원시림과 같이 나무를 휘감은 칡넝쿨이 복잡하게 얽혀 관람자에게 숨겨진 암호를 찾는 난해한 과정을 예고한다. 이어서 신화 속의 인물 디오니소스, 아르테미스, 오이디푸스 등 원작과 출처 그리고 역사적 배경지식을 쌓지 않으면 해석하기 힘든 복잡한 이야기 구성을 펼쳐 놓는다. 이는 작가의 다양한 독서와 동서양 명화의 감상체험 그리고 철학적 사상이자, 본질을 찾아가는 과정에 숨어있는 맥거핀의 연속으로 비밀을 풀어야 하는 대상으로 인식하며 긴장감을 높인다. 그러나 작품에서 주는 메시지는 명료하다. 작가는 “신화에서 메두사의 무섭고 흉측한 모습과 돌로 만드는 능력이라는 설정은 아마도 사회라는 대타자가 주는 경고의 알레고리일 것이다. 이는 개인의 의지와 생명, 감각의 가능성은 석화되면 안 된다는 것을 메두사를 통해서 경고하고 있다.”라고 말한다. 눈먼 자의 숲은 눈을 가림으로 감각의 예민함을 회복하고, 공정성을 담보하며, 시각을 배제하여 예민해진 감각과 어둠의 사유를 통해 만나는 새로운 세상으로 회귀를 의미함을 설명한다. 그리고 코라(chora)상태로 소환함으로서 시적 언어나 발화 이전의 미분화 감각의 숲으로 인도함에 있다고 화면에 나타난 수많은 메타포(metaphor) 속에 본질을 이야기하고 있다. 마치 스스로 벌하고 눈뜨기 이전상태로 자신을 돌려버리는 오이디푸스의 결단이, 소멸을 통해 재탄생한 것과 같이 대중이 무뎌진 감각의 회복을 시도하여 원초성의 회복을 꿈꾸는 것과 같은 의미이다.


“낯선 숲의 일탈자들”

“우리가 꿈을 꾸다가 깨어나면 꿈속에서는 해도 되는 일들이 사회적인 통념, 가치관, 선악의 기준으로 ‘슈퍼애고(superego)’라는 초자아가 억압시킨다. 그래서 현실에서 억압된 것들이 변형되어 나타나는 것이, 밈, 환각, 이상한 행동 등에서 나타난다”라고 작가는 말을 한다.

작품에 일탈자들은 현실이 마냥 꿈같이 느껴진다. 일상에서 벌어진 많은 일이 꿈속에서 느껴지는 매트릭스와 같이 현실이 꿈일 수도 있는 것이다. 꿈같은 형상들이 비이성적이며 일탈적인 것, 인간의 욕망을 표출하는 것, 익숙한 낯선 숲이지만 꿈같은 낯선 숲을 조성하고 현실을 대입하는 것들이 제한이 없이 표현되고 있다. 인터넷에서 떠도는 가벼운 이미지를 수집하며 또 다른 자아의 실체를 찾으려는 노력의 연장선에 있는 시도이며 신화, 철학, 역사 등을 섭렵하면서 현실에서 도달할 수 없는 유토피아에 대한 회의적 사고의 산물인 것이다. “지난 시대는 개인의 욕망이 밖으로 표출 할 수 있는 사건들이 있었지만, 현시대에는 점차 소실된 한정적인 공간에서 내적 새로운 공간인 매트릭스 세계 즉, 증강현실로 찾아 들어간다. 기억을 통해 가상세계로 들어가면 모든 것들이 균등하게 배열한다. 화엄경의 세계 즉, 모든 사람이 자신의 욕망과 의지를 실현할 수 있는 세계가 현실적으로 가능한 유토피아는 영적 차원의 세계가 아닌가 생각한다.”라고 작가는 말한다. 실제 일론 머스크가 인간의 뇌에 칩을 심으며 서로 마인드 퐁(mind pong)하며, 기억을 저장하고 재생하는 시도가 실현되고 있다는 점에서 설득력을 가진다. 그러므로 작가는 ‘낯선 숲의 일탈자들’을 통해, 모든 감각의 기준인 몸을 억압하는 많은 이성적 체계와 규칙에 얽매이지 않고 감각과 욕망을 마음껏 표출할 수 있는 낯선 숲의 유토피아와 현대적 히피 행동의 일탈자들을 통해 나 혹은 우리를 대신한 일말의 희망을 보여준다.


“이야기가 어렵지 그림은 어렵지 않다.”

작가는 “우주의 생성이 수만년 걸린다고 생각했는데, 빅뱅이론에 의하면 짓눌려 있는 수많은 물질이 한 번에 폭발하여 1초 만에 생성된다고 한다.”라고 이야기하며 화가의 붓질 속에서도 미리 내재 되어 있는 잠재성이 일회성인 기운생동으로 나타난다고 말한다. 2년이 채 안 되는 작업의 변화과정을 선보이는 이번 전시에 담론의 깊이와 심오한 작업에서 일회성에 중점을 두며 손과 질료가 맞닿은 느낌의 붓질이 두 번 가지 않는 감각적 극대화를 보여주려는 것이다. 회화를 중심으로 오브제, 설치, 사진, 미디어아트, 퍼포먼스, 실험영화까지 다양한 활동을 해온 작가이기 때문에 지금의 변화도 크게 놀라울 일도 아니다. 작품의 내용적인 면인 신화, 철학, 정신분석학 그리고 이를 위한 표현형식인 포스트모더니즘까지 4가지의 코드에 대한 경계를 넘나드는 이러한 실험은 관객 스스로가 스펙트럼을 넓히고 이미지에 대한 감수성과 의미를 발굴해내는 새로운 기억공작소의 경험을 함으로써 예술을 대하는 우리 자신의 감각적 자율성을 지켜주기 위함은 아닐까 생각한다.


봉산문화회관 큐레이터 조동오




2. 작품 이미지



눈 가린 오필리아의 연못, 162x130cm 2ea, oil on canvas, 2018
낯선 숲의 일탈자들, 46x53.5cm 6ea, oil on canvas, 2020
눈먼자의 숲에서 메두사를 보라, 194x260cm, oil on canvas, 2019
낯선 숲의 일탈자들, 73x91cm 2ea, oil on canvas, 2021
눈먼자의 숲에서 메두사를 보라, 181x227cm, oil on canvas, 2019



낯선 숲의 일탈자들, 91x116.5cm 2ea, oil on canvas, 2021



눈먼자의 숲에서 메두사를 보라, 194x260cm, oil on canvas, 2019





3. 작가 노트 

나의 작업은 장자의 호접몽이나 매트릭스의 공간을 예로 들면 가장 설명하기쉽다. 현실이 꿈이고 꿈이 현실일지도 모른다는 사실을 널리 알렸기 때문이다. 꿈의 생성과정이 내 작업의 중요한 설립 근거이다. 개인의 욕망, 실제계의 사회적 욕망은 체제나 관습, 규정에 의하여 억압되거나 감시 받는다. 내가 욕망의 다른 단어로 사용하는 감각은 감시의 그물망을 속이거나 피하고, 일탈 자의 밈(meme)적 행동으로 위장하여 표출된다. 감시와 억압이라는 마찰력을 영도(0, zero) 상태로 만들고 붓질은 우발적으로 미끄러지면서 화면은 감각의 놀이터가된다. 그림속 인물들은 이해불가하고 황당한 행동이나 표정으로 표출되는 하이브리드 된, 데페이즈망 된 일탈자의 장소와 같다. 아직 포획되지 않은 수많은 감각들은 꽉 짜여진 사회구조를 속이고 자신을 위장하여 탈주선을 타는 눈 먼자의 숲속에 놀이하는 오필리아들이다.

권여현



4. 참여작가 프로필 

권여현  Kwon, Yeohyun  權如鉉

합천
경북고등학교 졸업
서울대학교 미술대학 회화과 및 동대학원 서양화과 졸업

개인전
2021 기억공작소 권여현, 봉산문화회관, 대구
2020 낯선 숲의 일탈자들, 갤러리 희, 안동 
      눈먼 자의 숲에서 메두사를 보라, 갤러리 희, 안동
2019 눈먼 감각, 미끄러운, 갤러리 더플럭스, 서울
      눈먼 자의 숲에서 메두사를 보라, 보혜미안갤러리, 서울
2018 Veiled Ophelia in Ulysses Forest, 통인갤러리, 서울
2016 The pond of Ophelia, Art company GIG, 서울
2015 The pond of Ophelia, 금산갤러리, 서울
      The pond of Ophelia, 이정아갤러리, 서울
2014 ‘Ophelia in Forest’ Faculty, gallery UCSC, CA, USA
      Double Mirror doors to the net world, arts center & eight college, UCSC
2013 맥거핀 디자이어, OCI미술관, 서울
2012 서울 모던아트쇼,. AT center, 서울
2011 코나투스의 체계, ITB 갤러리, Bandung 반둥, 인도네시아
2010 Decoding Magic, 더 컬럼스갤러리, 서울
2008 더 화이트갤러리, 서울
2007 갤러리 루멘, 파리, 프랑스
      씨떼 데자르, 파리, 프랑스
2006 북촌미술관, 서울 
2004 사비나미술관, 서울
2003 화랑미술제, 예술의전당, 공산갤러리
2002 국민아트갤러리, 서울
2000 공산갤러리, 대구
1999 서신갤러리, 전주
      우덕갤러리, 서울
1998 공평아트센터, 서울
      서신갤러리, 전주
1997 한국갤러리, 서울
1996 이콘갤러리, 서울
      화랑사계, 서울
1995 한국갤러리, 서울
1994 화랑사계, 서울
      예술의 전당, 서울
1993 한국갤러리, 서울
1992 금호미술관, 서울
      요코하마 인터내쇼날 아트페어, 일본
      한국갤러리, 서울
1991 남경화랑, 서울
      화랑예술제, 예술의전당, 서울
      한국미술관, 서울
1990 갤러리 동숭아트센터, 서울 
      모란미술관, 마석
1988 토갤러리, 서울 
      태백화랑, 대구
44회


주요단체전
2020 평화, 바람이 분다, 오두산 전망대 통일부, 파주
      Allegory of Sight 2020, 경희대학교 미술관 KUMA, 서울
      여수 국제 미술제-해제 금기어, 여수엑스포 전시장, 여수
2019 1981전, 내일신문사갤러리, 서울
      회화정신, 내일신문사갤러리, 서울
      Hearing & sensing, 경희대박물관, 서울
2018 경계의 통로, 산티아고 호텔 레지던스, 필리핀
2017 청년의 초상, 대한민국역사박물관, 서울
      월곡 - 달빛정원을 걷다, 권진규미술관, 춘천
2016 달은, 차고, 이지러진다, 국립미술관 과천30년 특별전, 국립미술관 과천
      아름다운 순간, 대전시립미술관, 대전
2014 ASIA국제미술전람회 Rajchadamnern Contemporary Art Center, Bangkok, Thailand
2012 한국-대만교류전, 한국현대미술전, National Taiwan museum of fine art, Taichung, Taiwan
외 단체전 다수 참여

퍼포먼스
2009  불의모험 “구도자” (제5회 국제도자비엔날레 국제 퍼포먼스)
6회


수상
2018 한국미술평론가협회 올해의 작가상
2005 제5회 하종현미술상
1995 제1회 한국일보 청년작가전 우수상 수상(백상 갤러리)
1991 제10회 석남미술상 수상
1990 제13회 중앙미술대전 우수상 수상(호암갤러리)
1986 ’86 동아미술제 동아미술상 수상(국립현대미술관)
1984 제9회 창작미협 공모전 대상 수상(미술회관)

현) 홍익대학교 교수
[email protected]


 

 

 


Prev [NEWS] Pioneering Singapore Arts Incubator The Substation Loses Longtime Space
Next [NEWS] Long Misidentified, Century-Old Painting About Longevity Gets New Life in South Korea
  List